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및 성명서
제목 : [보도자료]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 철회 여부와 관련하여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671
  • 작성일: 2016-08-01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 철회 여부와 관련하여

 

 

지난 7월 22일(금)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 임시총회를 통해 정관이 개정되었습니다. 이에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영화인비대위) 소속 9개 단체 대표들은 사흘 뒤인 7월 25일(월) 회의를 갖고 개정된 정관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논의하였습니다. 

 

그 결과 영화인비대위 대표단은 개정 정관이 부산국제영화제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상당부분 보장하고 있다고 판단하여 보이콧 철회 찬성여부를 7월 26일(화)부터 7월 29일(금)까지 나흘간 각 단체에 묻기로 하였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보이콧을 철회 또는 유지할 것인지를 놓고 의견취합 과정에서 각 단체별로 그리고 영화계전반에 걸쳐 치열한 토론과 논의가 이루어졌습니다.

 

7월 30일(토) 단체별 의견을 취합한 결과 보이콧 철회에 대해 4개 단체가 찬성하고, 4개 단체가 반대하며, 1개 단체가 입장을 유보하였습니다. 

 

영화인비대위를 구성하고 있는 9개 단체의 대표들은 이에 대하여 하나의 결론을 내리지 않고 제 단체별 판단을 존중해 가며 계속 논의해가기로 하였습니다. 

 

한편 부산시의 검찰 고발 이후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재판이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부산시의 부당한 간섭과 행위로 불거진 문제가 개인의 잘못으로 변질되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영화인비대위는 훼손된 개인의 명예가 회복 될 때까지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쏟을 것입니다. 또한 향후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어떠한 시도도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밝힙니다.

 

 

 

2016년 8월 1일

 

부산국제영화제 지키기 범 영화인 비상대책위원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여성영화인모임, 영화마케팅사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