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협회소식 > 보도자료 및 성명서
제목 : [성명서] 서병수 부산시장, 영화제 운영 개입 말라!
  • 작성자 : 관리자
  • 조회수: 3001
  • 작성일: 2016-03-03

[영화단체연대회의] 성명서 

 

서병수 부산시장, 영화제 운영 개입 말라!

 

서병수 부산시장이 3월2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새로 위촉한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자문위원을 비난하고, 영화인들이 부산시민의 뜻과 다르게 부산국제영화제를 뒤흔드는 것으로 매도한 것에 공분을 금할 수 없다. 서 시장은 회견에서 “자격도 없는 사람들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좌지우지한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의 신규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이들을 싸잡아 비난했다. “영화제 운영에 크게 기여도 하지 않은 사람”이라 지칭한 신규 자문위원은 최동훈, 류승완, 변영주, 정윤철 등 감독조합 부대표 4인을 비롯한 이미연, 김대승, 방은진, 김휘 감독, 배우 유지태, 하정우, 제작자 오정완, 이준동, 최재원, 김조광수 등은 물론 한국 영화 일선에서 역동적으로 활동중인 여러 영화 단체 관계자와 전문가들이며, 부산지역 영화인을 비롯한 문화예술 관계자 등도 절반 가량이다.

서 시장의 주장대로라면 이번에 위촉한 68명의 자문위원은 부산국제영화제에 기여한 바도 없고 양식도 없는 인물들이란 말인가? 부산국제영화제를 아끼고 성원하는 호의로 자문위원 위촉 요청을 수락했고, 부산국제영화제의 미래를 위해 함께 뜻을 모으려는 영화인들에게 조직위원장인 부산시장이 이런 말을 했다는 사실이 선뜻 믿기지 않는다. 

서 시장은 알려진 대로 이미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조직위원장 자리를 민간에 이양하겠다고 발표해놓고 이렇게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에 깊이 개입하려는 이유를 알 수 없다. 집행위원회와 사무국이 영화제 운영의 자율성을 위해 자문위원을 다수 위촉했다 한들 그것은 집행위원회가 알아서 할 일이다. 사퇴하겠다고 밝힌 조직위원장이 이래라 저래라 할 일이 아니다. 서 시장이야말로 지금까지 아무 문제 없이 운영되던 부산국제영화제를 파행으로 몰고 간 장본인이다.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는 사람은 다름아닌 서병수 부산시장 본인이다.

서 시장은 거듭 부산시민에게 영화제가 누구의 것이냐며 호소하는 모양새를 연출했다. 부산시민이 자랑으로 여기는 부산국제영화제를 망가트린 부산시장의 적반하장에 기가 막힐 뿐이다. 부산국제영화제는 부산시민과 영화인은 물론 온 국민의 소중한 문화자산이며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부산시의 산하 기관이 아니라 민간사단법인이다. 민간사단법인은 그에 걸맞는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받아야 한다. 이에 따르는 절차를 밟자는 대다수 총회 회원들의 요구에 직접 기자회견까지 하면서 비난하는 것은 그저 볼썽 사납다. 서 시장이 지금 해야 할 유일한 일은,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다.

지난 25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회원 106명은 임시총회 소집요구서를 조직위원장에게 직접 ‘공식적’으로 제출했다.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정관에 따르면 조직위원장은 회원 1/3 이상이 임시총회 소집을 요구하면, 20일 안에 임시총회를 열어야 한다. 정당한 절차에 따라 소집을 요구한 임시총회를 열지 않고 기자회견을 열어 다른 말을 하는 것은 초점을 흐리기 위한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 서 시장은 총회 회원의 2/3가 넘는106명의 임시총회 소집요구를 무시하겠다는 것인가? 영화인과 부산시민은 부산국제영화제를 장악하려는 서 시장의 술수를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2016년 3월 3일 

 

영화단체연대회의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한국영화감독조합,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여성영화인모임, 영화마케팅사협회